조회 수 4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삼위일체주일 이후 5번째 주일을 맞이했다. 이번 주일 우리는 교회의 제자도, 즉 교회의 머리이신 예수를 뒤따름에 대해 묵상한다.

요한복음 6장이 전하는 바에 따르면 예수께서 자신의 몸은 참된 음식이요, 자신의 피는 참된 음료이므로 자신의 살을 먹고 자신의 피를 마시는 자는 영원히 살게 된다고 말씀하시자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떠나갔다.

그들을 보시고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물으셨다. "너희도 가려느냐?" 그러자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기를 "영생의 말씀이 주께 있사오니 우리가 누구에게로 가오리이까?"

예수님에게서 영생을 발견한 자만이 예수님의 제자가 될 수 있고 예수를 따를 수 있다. 그렇다면 영생은 무엇일까? 영생은 시간이 무한대로 늘어난 생명을 이르는 것이 아니다. 영생은 양적인 개념이 아니라 질적인 개념이다. 즉 얼마나 오래 사느냐?의 문제가 아닌 얼마나 의미 있게 사느냐?의 문제다.

요한복음이 전해주는 영생은 하나님을 아는 것, 그리고 하나님께서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요17:3)이라고 했다.
하나님을 아는 것은 자기의 생명이 어디에서 왔으며 어디로 가야 하는지 알고 산다는 말이다. 이것을 안다는 것은 의미 있는 삶을 위한 전제가 된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은 예수께서 가져오신 생명의 새로움을 안다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보여주신 생명의 새로움을 알게 되면 그의 생명은 천편일률적인 삶에서 벗어날 수 있다. 예수에게서 생명의 새로움, 삶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한 자들의 교회는 예수를 따르지 않을 수 없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의 "기도 Gebet" file 김희룡 2017.01.26 7443
94 요한의 세례와 예수의 세례 김희룡목사 2018.01.13 7207
93 신앙의 삼중성, 지,정,의 김희룡 2016.08.20 6321
92 기독교의 구원이란? file 김희룡 2016.09.27 6310
91 내가 신을 사랑할 때, 나는 무엇을 사랑하는가? 김희룡 2016.08.22 6193
90 CREDO, 나는 믿습니다! 김희룡 2016.08.09 6095
89 자존심과 자존감 김희룡목사 2017.08.02 5994
88 불안Angst에 대하여 -Tillichlexicon에서- 김희룡 2017.01.10 5981
87 기독교의 죄 사함이란? 김희룡 2016.07.19 5925
86 기도하는 자에게 무엇이 주어지는가? 김희룡 2016.08.03 5923
85 역사적 존재 예수, 기독교의 하나님 김희룡 2016.09.21 5878
84 염려는 한 가지로 족하다 김희룡 2016.07.27 5789
83 그리스도의 지옥 여행 Decensus Christi ad inferos 김희룡 2016.10.26 5778
82 사랑의 기술 The Art of Loving 김희룡목사 2017.07.06 5733
81 2019사순절 10번째 묵상: 출애굽의 트로이카, 모세, 미리암, 아론 file 김희룡목사 2019.03.26 5726
80 우리의 친구 송다윗군이 다녀갔어요~! file 김희룡목사 2018.04.26 5721
79 2019사순절 11번째 묵상: 하나님의 역사적 탈주에 동참한 라합 file 김희룡목사 2019.03.29 5717
78 그리스도의 삼중직 triplex munus christi 김희룡목사 2018.10.29 5715
77 회개의 즉각성, 전격성, 주체성 김희룡 2016.12.03 5692
76 예수의 재림을 믿는다는 것 김희룡 2016.10.11 568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