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1 19:03

옥상이 부산하다.

조회 수 1499 추천 수 0 댓글 6
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주일 세혁이네에서 크던
두마리의 청년닭이 옥상에 이사 왔다.
원주민인 꼬순이가 그 두마리에게 공격 당한다기에
설마 하는 마음에 올라가 보려 했다. 그런데 아침나절...
그 둘은 예배당에 내려 와 있었다.
복도로 몰아 잡아다 옥상에 올려 놓고 밥을 주니
원주민 닭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었다.

이런 색깔이 달라 그런가 삶의 자리가 달라 그런가...아무리봐도
욕심이다. 자기들이 더 많이 먹기  위한 ...
숙제가 생겼다. 저들을 화해 시키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들의 만남의 방식이 우리 사회의 많은 부분을 닮아 쫌~

그들은 화목하게 잘 살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올가을이 순탄치 않을것 같은 느낌이다.

  • ?
    형탁 2012.07.12 10:37
    쉽게 화해될 것 같진 않은데... 올 복날에 셋중 하나만 잡아먹으면 깔끔하게 해결되지않나요?? (난 개잡아먹는건 불편한데 닭잡아먹는건 왜 맘이 편할까...) 참고로 이동언이 닭을 잘잡아요
  • ?
    바다별 2012.07.13 10:12
    갈등해결센터에 의뢰해보면 어떨까요~?
    안타깝네요~^^
    또래중재 교육훈련을 추천해보는것도...^^
  • ?
    고성기 2012.07.13 17:27
    복날과 갈등해결센터라.....
    기도해 보겠습니다.ㅋㅋㅋㅋ
  • ?
    파란바람 2012.07.14 17:34
    갈등해결센터를 그렇게 신뢰해 주신다니..ㅎㅎㅎ
    정말 모든게 겉보기와 다른 것 같네요..
    오히려 원주민닭에게 당할까봐 세혁이네는 걱정하더니..
    억지로 화해시킬수 있는 것이 아니므로
    일단 분리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요?
    형탁/복날..은 아직은 쫌~~~
  • ?
    한산석 2012.07.15 21:31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개미)중에서
    사람이 쥐 다섯마리를 데려다 실험을 했습니다.
    쥐 다섯마리를 한 곳에 모아 놓고, 먹이는 헤엄을 쳐서 건너 가야하는 넓은 강 저 편에 두었습니다. 쥐 다섯마리는 이 어려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까요? 일단 지들끼리 치고받고 싸웁니다. 힘의 우열을 가리는 것이지요. 싸움에서 이기는 쥐가 두 마리, 싸움에서 진 쥐가 두 마리, 지지도 않고 이기지도 않은 쥐가 한 마리가 생긴답니다. 싸움에서 진 쥐 두마리가 헤엄을 쳐서 먹이를 가져다 싸움에서 이긴 쥐에게 바칩니다. 그리고 싸움에서 이긴 쥐가 먹고 남은 찌꺼기를 주어 먹는 답니다. 업그레이드 실험을 또 합니다. 싸움에서 진 쥐 다섯마리를 따로 또 모읍니다. 그럼 또 어떻게 될까요? 일단 또 지들끼리 치고받고 싸운답니다. 그리고 똑같은 상황이 어김없이 벌어집니다. 이거를 어떻게 이해를 해야할지...다시 마지막 실험. 쥐 다섯마리의 뇌를 열어본 겁니다. 어떤 쥐가 스트레스를 제일 많이 받고 있는지, 두려움에 자기의 몸을 갉아 먹고 있는지. 다행인 것이 싸움에서 이긴 쥐들이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 ?
    이경 2012.07.24 00:57
    그 꼬순이가....................ㅜ_ㅜ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6 3. 1 경순 2012.07.31 1466
775 2 2 경순 2012.07.30 1484
774 삼인삼색-1 2 경순 2012.07.30 1453
773 전교인 수련회 공지사항 1 불꽃희망 2012.07.24 1689
772 헌신예배 주보표지글(가안) 1 file 형탁 2012.07.23 2094
771 샘터 8월12일 헌신예배준비 1 형탁 2012.07.23 1357
770 2012 전교인 수련회~ 3 file 불꽃희망 2012.07.21 1555
769 무서운 녀석들??? file 고성기 2012.07.19 1526
768 수련회.... 3 경순 2012.07.19 1465
767 수련회홍보부탁드립니다 3 경순 2012.07.19 1368
766 이런저런 1 한산석 2012.07.15 1254
» 옥상이 부산하다. 6 file 고성기 2012.07.11 1499
764 수술대 아래서 1 고성기 2012.07.08 1439
763 최병준 교우가 무릎을 다쳤습니다 4 형탁 2012.07.03 1603
762 흙이니 흙으로 돌아가라 file 고성기 2012.07.03 2118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