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1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우선 그놈의 사진을 떼어서 밑씻개로 하자
그 지긋지긋한 놈의 사진을 떼어서
조용히 개굴창에 넣고
썩어진 어제와 결별하자
그놈의 동상이 선 곳에는
민주주의의 첫 기둥을 세우고
쓰러진 성스러운 학생들의 웅장한
기념탑을 세우자
아아 어서어서 썩어빠진 어제와 결별하자

이제야말로 아무 두려움 없이
그놈의 사진을 태워도 좋다
협잡과 아부와 무수한 악독의 상징인
지긋지긋한 그놈의 미소하는 사진을----
대한민국의 방방곡곡에 안 붙은 곳이 없는
그놈의 점잖은 얼굴의 사진을
동회란 동회에서 시청이란 시청에서
회사란 회사에서
XX단체에서 00협회에서
하물며는 술집에서 음식점에서 양화점에서
무역상에서 개솔린 스탠드에서
책방에서 학교에서 전국의 국민학교란 국민학교에서
유치원에서
선량한 백성들이 하늘같이 모시고
아침저녁으로 우러러보던 그 사진은
사실은 억압과 폭정의 방패이었느니
썩은 놈의 사진이었느니
아아 살인자의 사진이었느니

너도 나도 누나도 언니도 어머니도
철수도 용식이도 미스터 강도 유중사도
강중령도 그놈의 속을 모르는 바는 아니었지만
무서워서 편리해서 살기 위해서
빨갱이라고 할까보아 무서워서
돈을 벌기 위해서는 편리해서
가련한 목숨을 이어가기 위해서
신주처럼 모셔놓던 의젓한 얼굴의
그놈의 속을 창자밑까지도 다 알고는 있었으나
타성같이 습관같이
그저그저 쉬쉬하면서
할말도 다 못하고
기진맥진해서
그저그저 걸어만 두었던
흉악한 그놈의 사진을
오늘은 서슴지않고 떼어놓아야 할 날이다

밑씻개로 하자
이번에는 우리가 의젓하게 그놈의 사진을 밑씻개로
하자
허허 웃으면서 밑씻개로 하자
껄껄 웃으면서 구공탄을 피우는 불쏘시개라도 하자
강아지장에 깐 짚이 젖었거든
그놈의 사진을 깔아주기로 하자........

민주주의는 인제는 상식으로 되었다
자유는 이제는 상식으로 되었다
아무도 나무랄 사람은 없다
아무도 붙들어갈 사람은 없다

군대란 군대에서 장학사의 집에서
관공리의 집에서 경찰의 집에서
민주주의를 찾은 나라의 군대의 위병실에서 사단장
실에서 정훈감실에서
민주주의를 찾은 나라의 교육가들의 사무실에서
4.19 후의 경찰서에서 파출소에서
민주의 벗인 파출소에서
협잡을 하지 않고 뇌물을 받지 않는
관공리의 집에서
역이란 역에서
아아 그놈의 사진을 떼어 없애야 한다

우선 가까운 곳에서부터
차례차례로
다소곳이
조용하게
미소를 띄우면서

영숙아 기환아 천석아 준이야 만용아
프레지던트 김 미스 리
정순이 박군 정식이
그놈의 사진일랑 소리없이 떼어 치우고

우선 가까운 곳에서부터
차례차례로
다소곳이
조용하게
미소를 띄우면서
극악무도한 소름이 더덕더덕 끼치는
그놈의 사진일랑 소리없이
떼어 치우고------



2012년 4월 가운데쯤
목련은 제 고개도 가누기 힘들어보이는데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것이
봄이 오긴 온건지....

박정희누님이라고 부를랍니다.
나보다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배고팠던 때, 박정희가 먹여 살렸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마을길도 넓히고, 초가집을 쓰레트집으로 바꿔놨다고 하지요.
수백, 수천번도 더 들은 얘기입니다만...

정말 지긋지긋합니다.
내 집앞 음식물쓰레기통은 인제는 차고도 넘쳐납니다.
다이어트를 못해서 안달인 이 시대에
박정희 누님 힘 꽤나 쓰고 있는 것이
지긋지긋한 마음이 들어 술 한 잔 한 김에 올립니다....  
  • ?
    고성기 2012.04.16 00:04
    배부름이 배부름이 아니요.
    배고픔이 배고픔이 아닌 것을 ...
    우리네 인생은 백년을 못 보고 사는 것 같습니다.
    그들에게 당한 이웃의 아픔에 공감하지 못하는 어리석음이 온 나라에
    벌겋게 물들여 졌고 다시 그 밑에 들어가 숨어버린 비겁함이 남았습니다. 그저 마음 한켠이 아련하게 쓰려오기만 합니다.
    그래도 역사는 언제나 민중들의 사회 전기로 가득차게 되어 있다는 것을 확신해 봅니다. 언제 시간내서 ~ ^^

Title
  1. 송연옥 집사님 소천하셨습니다

    Date2012.06.23 By형탁 Views1652
    Read More
  2. 버스 커버스 '여수 밤 바다'

    Date2012.06.22 By고성기 Views1359
    Read More
  3. 나의 보물

    Date2012.06.16 By송효순 Views1209
    Read More
  4. 아이들이 미래

    Date2012.06.13 By고성기 Views1256
    Read More
  5. 청소년평화리더십캠프

    Date2012.06.09 By파란바람 Views2060
    Read More
  6. 대학생평화리더십캠프

    Date2012.06.09 By파란바람 Views1532
    Read More
  7. 소통 한다는 것

    Date2012.06.08 By고성기 Views1241
    Read More
  8. 공생

    Date2012.06.04 By고성기 Views1203
    Read More
  9. 조개의 느림을 배우고싶다.

    Date2012.05.27 By고성기 Views1589
    Read More
  10. 사랑의 기운을 보냅시다.

    Date2012.05.24 By고성기 Views1324
    Read More
  11. 5.18 광주의 소리

    Date2012.05.18 By고성기 Views1393
    Read More
  12. 햇살보금자리 아저씨들 화이팅

    Date2012.05.10 By고성기 Views2050
    Read More
  13. 강원도 횡성에 있는 김병선 님의 아버님관련 글이 오마이뉴스에 올라왔어요

    Date2012.05.08 By형탁 Views1427
    Read More
  14. <통일윷놀이세트>신청하세요.

    Date2012.04.30 By파란바람 Views2250
    Read More
  15. 우선 그놈의 사진을 떼어서 밑씻개로 하자

    Date2012.04.15 By한산석 Views141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