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13 10:52

주님을 느껴요

조회 수 1508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한 해의 마무리 성탄절이 얼마남지 않았 네요

올 한해 주님을 느낄수 있었던 일을 함께 나누고 싶어 글 남깁니다
제가 아버지처럼 많이 믿고 의지하던
형부가 돌아가시 전 병원에서 조카들을 부를 때 기도 하는데
형부가 안긴 후 형부네 온가족이 안겨 있던 영상을 느낀 후
형부의 부고 소식을 접하게 되었답니다
참고로 돌아가시 전 언니네 교회목사님께서 기도 후 평소 불교 신자였던 형부께서 아멘을 하셨답니다

그리고 며칠전 둘째 출산하지 얼마되지 않아 두아이와 함께 하기에 벅차 힘들어하여 기도로 마음을 잡으려고
성문밖에 손 목사님께서 하셔던 기도 렉시오...기도명은 잘 생각나지 않으나 햇살에서 하고 했었던
머리부터 발끝까지 몸을 느끼는 기도 도중 양 어깨가 시원해짐을 느꼈답니다
주님은 우리와 함께다라는 말에 실감을 할수 없다고들 하다했는데
저역시 그랬으나 주님은 머리로가 아니라 "아하 체험이구나"를 다시한번 느꼈네요

성문밖 식구들고 언제나 주님과 함께하시길요~
큰애가 옆에서 "꺼"하면서 "이리와"를 연발이라
두서없이 막 쓰고 사라집니다
  • ?
    파란바람 2011.12.14 09:24
    연심씨, 감사해요^^ 체험을 나누어 주어서..
    그러니까 둘째를 출산하였군요? 축하!!!
  • ?
    고성기 2011.12.14 09:53
    평화의 왕을 기다리는 대림절
    란신님 가정의 평화를 기원해 봅니다. ^^
  • ?
    형탁 2011.12.14 15:54
    연심 방가워. 멀리있어도 늘 가까이 느껴지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1 산 다는 것 file 고성기 2012.02.14 1153
730 세상은 서로 닮았다. file 고성기 2012.02.06 1150
729 샘터 수련회가 남긴 것 4 이경 2012.01.30 1145
728 "군불" 1 file 고성기 2012.01.27 1628
727 내 안의 빛을 만나다. file 고성기 2012.01.07 1357
726 경순언니~제주도 tip입니다. 불꽃희망 2011.12.27 1628
725 "고통공감" file 고성기 2011.12.23 1778
724 오늘 저녁 '학원인권조례'통과 점거농성장 방문 1 똥글이 2011.12.15 1208
723 2011년 샘터에선 이런 일들이.. 4 file 똥글이 2011.12.13 1244
» 주님을 느껴요 3 란신 2011.12.13 1508
721 부러진화살 영화시사회초대_12월26(월) 오후8시_12월17일까지신청 3 file 형탁 2011.12.08 1299
720 양구호 교우를 방문하고서 2 형탁 2011.11.28 1351
719 사랑의 에너지 장광호 2011.11.24 1017
718 그 여름 그 잠자리는 어디로 갔을까? file 고성기 2011.11.09 1421
717 샘터헌신예배 순서지 file 이경 2011.11.05 1648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