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27 10:19

"군불"

조회 수 1628 추천 수 0 댓글 1
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친구 목사 중에
자신의 닉네임을 "군불"이라 하는 이가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군불"과 같은
따뜻함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어 그렇게 부른다고 했습니다.

시골에 가면
아이들이 항상 하는 일이 있습니다.

할머니 방에 "군불"을 때는 것입니다.
불을 피우고 활활타는 불을
아궁이 깊이 밀어 넣어면
방바닥은 따뜻함을 넘어 뜨겁게 달아 오릅니다.

자신들은 불피우는 게 재밌어 할지 모르지만
불의 힘은 칠십평생 살아오신 할머니의 관절들을
따뜻하게 감싸줍니다.

한 번씩 찾아오는 매서운 바람에
시달리며 박스를 덮고 있는 거리의 할머니 한 분이 계십니다.
그런분을 보고 나면
두꺼운 이불을 뒤집어 쓰고 자면서 가끔씩
춥다춥다 입에 발린 소리를 하는 자신을 보면
아무리 외풍이 심한 방이라 할지라도 배부른 소리가 분명합니다.

이래저래 정부나 나를 포함한 시민들의 생활들을 들여다 보면
"군불"을 지필 수 있는 나무들을 마냥 버리고 있는 듯 합니다.

버려지는 음식들, 아무도 없는 곳에 켜진 전등들, ....

모든 것 제쳐두고라도

오늘 하루 한 순간 누군가를 향한 마음을 품고
"군불" 한 번 지펴야겠습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1 산 다는 것 file 고성기 2012.02.14 1152
730 세상은 서로 닮았다. file 고성기 2012.02.06 1150
729 샘터 수련회가 남긴 것 4 이경 2012.01.30 1145
» "군불" 1 file 고성기 2012.01.27 1628
727 내 안의 빛을 만나다. file 고성기 2012.01.07 1357
726 경순언니~제주도 tip입니다. 불꽃희망 2011.12.27 1628
725 "고통공감" file 고성기 2011.12.23 1778
724 오늘 저녁 '학원인권조례'통과 점거농성장 방문 1 똥글이 2011.12.15 1208
723 2011년 샘터에선 이런 일들이.. 4 file 똥글이 2011.12.13 1243
722 주님을 느껴요 3 란신 2011.12.13 1507
721 부러진화살 영화시사회초대_12월26(월) 오후8시_12월17일까지신청 3 file 형탁 2011.12.08 1299
720 양구호 교우를 방문하고서 2 형탁 2011.11.28 1350
719 사랑의 에너지 장광호 2011.11.24 1017
718 그 여름 그 잠자리는 어디로 갔을까? file 고성기 2011.11.09 1421
717 샘터헌신예배 순서지 file 이경 2011.11.05 1648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