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14 16:25

산 다는 것

조회 수 1153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산 다는 것

체하면
바늘로 손톱 밑 찔러서 피 내고
감기 들면
바쁜 듯이 뜰 안을 왔다 갔다
상처 나면
소독하고 밴드 하나 붙이고

정말 병원에는 가기 싫었다
약도 죽어라고 안 먹었다
인명재천
나를 달래는 데
그보다 생광스런 말이 또 있었을까

팔십이 가까워지고 어느 날부터
아침마다 나는
혈압약을 꼬박꼬박 먹게 되었다
어쩐지 민망하고 부끄러웠다

허리를 다쳐서 입원했을 때
발견이 된 고협압인데
모르고 지냈으면
그럭저럭 세월이 갔을까

눈도 한쪽은 백내장이라 수술했고
다른 한쪽은
치유가 안 된다는 황반 뭐라는 병
초점이 맞지 않아서
곧잘 비틀거린다
하지만 억울한 것 하나도 없다
남보다 더 살았으니 당연하지

속박과 가난한 세월
그렇게도 많은 눈물 흘렸건만
청춘은 너무나 짧고 아름다웠다
잔잔해진 눈으로 뒤돌아보는
청춘은 너무나 짧고 아름다웠다
젊은 날에는 왜 그것이 보이지 않았을까

[버리고 갈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 박경리 유고시집 중

* 사진은 대천 해수욕장 모래사장에서 찍은 것입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산 다는 것 file 고성기 2012.02.14 1153
730 세상은 서로 닮았다. file 고성기 2012.02.06 1150
729 샘터 수련회가 남긴 것 4 이경 2012.01.30 1145
728 "군불" 1 file 고성기 2012.01.27 1628
727 내 안의 빛을 만나다. file 고성기 2012.01.07 1357
726 경순언니~제주도 tip입니다. 불꽃희망 2011.12.27 1628
725 "고통공감" file 고성기 2011.12.23 1778
724 오늘 저녁 '학원인권조례'통과 점거농성장 방문 1 똥글이 2011.12.15 1208
723 2011년 샘터에선 이런 일들이.. 4 file 똥글이 2011.12.13 1243
722 주님을 느껴요 3 란신 2011.12.13 1507
721 부러진화살 영화시사회초대_12월26(월) 오후8시_12월17일까지신청 3 file 형탁 2011.12.08 1299
720 양구호 교우를 방문하고서 2 형탁 2011.11.28 1351
719 사랑의 에너지 장광호 2011.11.24 1017
718 그 여름 그 잠자리는 어디로 갔을까? file 고성기 2011.11.09 1421
717 샘터헌신예배 순서지 file 이경 2011.11.05 1648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