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72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파일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집으로 돌아가는 길    헨리나우웬


목사님이 숙제로 내주신 책. 집으로 돌아가는 길(헨리나우웬 저)

“아버지는 종들에게 이르되 제일 좋은 옷을내어다가 입히고 손에 가락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기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으라 우리가 먹고 즐기자, 이 내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하니 그들이 즐거워하더라(누가복음 15장 22-24)”

저자 헨리나우웬은 장애인들과 함께 생활하는 공동체에서 지냈는데 어느날 개인적인 애정관계에서 파탄을 겪었고 이로인해 죽을만큼 고통스런 시간을 보내게됩니다. 결국 공동체를 잠시 떠나 지내면서 조용히 치유기간을 보내게 되었는데, 이 때 렘브란트의 그림 ‘탕자의 귀향’을 보면서 깊게 묵상한 이야기를 이책에서 들려주고 있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 아마 그림 한폭을 샅샅이 훑는 느낌이 들거예요.

탕자. 자기주도라는 명목으로 거침없이 세상속으로 나아가 모든 재산을 탕진한 후 지친몸으로 아버지에게 돌아왔을 때, 아버지의 얼굴에서는 “거봐 내가 뭐라그랬어, 내말을 들었어야지” 따위의 기색은 티끌만큼도 없이 오로지 자식의 귀향을 반가워하며 온가족을 다불러 잔치를 벌입니다. 결코 온순하지도 정의롭지도 않았지만 아버지는 개의치않고 반가워했으며 안도했고 즐거워하셨습니다.  헨리나우웬이 고백하기를 하나님의 인식과 상관없이 스스로 비탄과 절망에 빠져 세상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수 없었던 그 시간이 본인에겐 탕자의 시간이었으며,  사실은 하나님은 늘 걱정하는 눈빛으로 기다리고 언제라도 다시 돌아온 자식을 원망없이 사랑으로 품어주셨다고 말합니다.
  
탕자의 형. 방탕한 생활로 모든 재산을 탕진하고 돌아온 동생에 비해 자신은 늘 아버지곁에서 열심히 성실하게 일했는데, 동생을 자신과 차별없이 받아들이는 아버지를 보며 원망에찬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도대체 나는 뭐야. 난 모든걸 희생했는데 오히려 막 살아온 저애랑 똑같이 취급되다니...” 알고보면 또다른 방식으로 하나님을 떠나 원망과 질투로 인생을 소진한 자식입니다. 나의 모습을 보는 듯했는데요. 내가 얼마나 하나님의 품을 벗어나 있는지 알수있었지요.

한폭의 그림으로 돌이켜보는 인생의 비밀.  부모의 품을 떠난 자식들에게 간절한 손짓으로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는 이 그림이야기가 혹시라도 삶에 대한 낙관을 잃은 성문밖교우들에게 따뜻한 품으로 다가갈 수 있길 기대합니다. 책을 보시면 ‘탕자의 귀향’에 숨어있는 몇가지 반전을 더 보실 수 있을거예요.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6 저도 한마디.^^ 3 노원댁^^ 2008.03.26 2225
865 똥글이표 굴젓 성공!! ^^ 10 file 울산댁 2008.03.27 2417
864 다람쥐회 30차회기 정기총회를 마쳤습니다. file 다람쥐회 2008.03.27 2151
863 와... 산뜻 그 자체인걸요.. 4 밍기뉴 2008.03.29 2161
862 ^^ 6 다정이 2008.03.31 2111
861 뭐! 산희 동생이 생겼다고? 9 file 고양댁 2008.04.01 2037
860 똥글이 소개팅은 어땠남? 3 파란바람 2008.04.03 2120
859 충격의 사진^^ 3 file 노원댁 2008.04.04 2264
858 손목사님이 권하는 MUST READ BOOK! ^^ 1 대신 2008.04.05 1751
857 ^^ 4 다정이 2008.04.07 1818
856 지난 주일 사진으로 보니..좋아요~ 3 손은정 2008.04.07 2017
855 농구선수 한기범씨랑 사진찍었어요. 3 file 고양댁 2008.04.08 2602
854 선거 하셨는지요? 2 손은정 2008.04.09 1854
853 저에요..다정이 3 다정이 2008.04.10 1985
852 의료보험민영화 반대! 6 노원댁 2008.04.14 203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