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4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4살과 45살이만나 각자의 묘비명을 지어봤습니다..
14살은 묘비명이라니 조금 꺼름직하다 하였고
45살은 태어남과 죽음은 그리 멀거나 다르지 않으니 한번 해보자 하였습니다..
내용은 공개하지 않겠습니다..
그냥 14살과 45살이만나  삶을  공평하게 나눌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고 감사하고..
나이를 뛰어넘어 한 형제자매라는걸 느끼는 시간였습니다..

젊고 발랄한 기운을 나눠주는 세혁이가 그저 고마울따름입니다..

26살의 전도사님묘비명만 공개해보면  "평생 좁은길로 걸어가자" 였습니다

요즘 청소년부는 10대인 세혁이가  20대(전도사님) 30대(시명수)40대(저)또 40대(이동언/가끔참석)를 이끌어간다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그저 연로한 사람들과 기꺼이 함께해주는것이 고맙지요...



시편 90편도 14살은 아주 잘 이해합니다.. 삶이란것을  14살도 매우 궁금해 한다는걸...45살은 알게되면서 더욱 삶을 알아봐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 ?
    파란바람 2013.09.17 06:50
    아멘~~
    왜 코멘트는 10자이상이어야 하나요? ㅋ
  • ?
    고성기 2013.09.21 15:16
    삶은 순간을 살아가는 모든 생명 각자가 주체인가 봅니다.
    어느 누구도 강요할 수도 없는... 하나님이 그 안에 계시니
    거부할 수 없는 존재감이 숨을 쉬는 그런.... ^^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6 내년 부서엔 관한 보따리의 의견 ~ 1 산채비빔밥 2013.10.20 1710
865 밀양은 지금 고립되어 있다_ 이번주 주보글 ~ 1 file 산채비빔밥 2013.10.18 1425
864 시와 음악이 있는 인도여행 2 한산석 2013.10.17 1520
863 부서구성네 관하여 3 성문밖스포츠 2013.10.17 1254
862 핵발전소 세대 file 고성기 2013.10.16 1476
861 사랑하는 행복 file 고성기 2013.10.16 1234
860 새벽에 글 올립니다 1 고야 2013.10.14 1288
859 새벽에 일을 끝내고 6 고야 2013.10.01 1151
858 추석나절 정령치에서 3 file 고성기 2013.09.25 1427
» 시편 90편과 묘비명쓰기 2 경순 2013.09.16 1948
856 가끔 몸이 아플 때 file 고성기 2013.09.14 1366
855 비오는 저녁에 대리운전 2 고야 2013.09.13 1633
854 주보에 올리는 글 _성문밖 삶의 소리 file 형탁 2013.09.13 1508
853 긴추석... 놀 궁리 ^^ 7 똥글이 2013.09.11 1339
852 이번주 책소개 글입니다 _ 집으로 돌아가는 길 _ 헨리나우웬 file 형탁 2013.08.31 157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