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1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멋있는 제안 하나할까 합니다. 성문밖교우님들 저마다 시 세편 외우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이번에 인도여행을 하기에 앞서 인도를 알기 위해 공부하는 시간을 여러번 가졌는데요, 그중에 퇴직선생님이 한 분 계셨는데 이 분이 가슴 아파하는 게 시 한편 외우는 사람이 참으로 보기 드물다고 하면서 우리가 이번데 인도여행을 하는 데 시 세편 외워오기를 숙제로 하자고 하셨어요. 그래서 제가 나름대로 열심히 외웠는데요, 그 중에 한 편을 써볼게요.

황톳길 -- 김지하

황톳길에 선연한
핏자욱 핏자욱따라
나는 간다 에비야
네가 죽었고
지금은 검고 해만 타는 곳
두 손엔 철삿줄
뜨거운 해가
땀과 눈물과 모밀밭을 태우는
총부리 칼날 래 더위속으로
나는 간다 애비야
네가 죽은 곳
부줏머리 갯가에 숭어가 뛸 때
가마니 속에서 네가 죽은 곳

밤마다 오포산에 불이 오를 때
울타리 탱자도 서슬 푸른 속이파리
뻗시디 뻗신 성장처럼 억세인
황토에 대낮 빛나던 그 날
그날의 만세라도 부르랴
노래라도 부르랴

대˜렛
  • ?
    파란바람 2013.10.18 09:43
    좋은 제안이세요^^
    자작시가 아주 좋습니다~~
    가을에 맞는 감성을 갖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 ?
    고성기 2013.10.18 09:50
    시를 외우다니 스마트하십니다.
    잘 안 되던데...
    자작시 좋습니다.
    시들을 모아 발표전 해요. ^^

    2014년 부서고민하는데 신앙과 문학부서도 고민해 봐도 좋을 듯~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6 내년 부서엔 관한 보따리의 의견 ~ 1 산채비빔밥 2013.10.20 1701
865 밀양은 지금 고립되어 있다_ 이번주 주보글 ~ 1 file 산채비빔밥 2013.10.18 1422
» 시와 음악이 있는 인도여행 2 한산석 2013.10.17 1518
863 부서구성네 관하여 3 성문밖스포츠 2013.10.17 1250
862 핵발전소 세대 file 고성기 2013.10.16 1474
861 사랑하는 행복 file 고성기 2013.10.16 1232
860 새벽에 글 올립니다 1 고야 2013.10.14 1286
859 새벽에 일을 끝내고 6 고야 2013.10.01 1146
858 추석나절 정령치에서 3 file 고성기 2013.09.25 1425
857 시편 90편과 묘비명쓰기 2 경순 2013.09.16 1944
856 가끔 몸이 아플 때 file 고성기 2013.09.14 1356
855 비오는 저녁에 대리운전 2 고야 2013.09.13 1630
854 주보에 올리는 글 _성문밖 삶의 소리 file 형탁 2013.09.13 1506
853 긴추석... 놀 궁리 ^^ 7 똥글이 2013.09.11 1335
852 이번주 책소개 글입니다 _ 집으로 돌아가는 길 _ 헨리나우웬 file 형탁 2013.08.31 156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