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29 22:41

수련회후기

조회 수 128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강화도로 아이들포함 46명이 수련회를 잘 다녀왔습니다..
못가신 분들에게 소식도 전할겸.. 좀 적어보지요..
봉고 2대와 자가용 2대가 교회에서 출발하고 나머지 분들은 자차로 집에서 출발~~
여행이라함은 뭐니뭐니해도 먹는게 중요..
먹거리부터 소개합니다

점심-그루터기에서 준비한 돼지불고기,깻잎,오징어채,갓담은 김치,오이 냉국

간식-사모님이 준비해주신 개떡과 모시떡..다순집사님이 심혈을 기울여 쪄준 보슬보슬 감자..사과 복숭아 수박(간식안배를 잘하여 다음날 아침까지 수박을 먹을수 있었음)

저녁전-효정집사님의 지도로 까나페-들꼿을 얹어- 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저녁-아하의 단호박을 넣은 카레/승준이네의 깍뚜기/양을 잘맞춰서 남기지않은게 중요

뒤풀이-보따리가 준비한각종 돼지고기와 약간의 쇠고기,사모님이 또 준비한 장어(엄청많았습니다),견과류,묵은지에 싸먹는 장어의 맛--죽여줍니다..

아침-전날남은 돼지고기와 김치와 카레재료였던 야채를 버무린 퓨전김치찌개
(사모님이 만들어 주셨는데 어찌나 양이 많던지 점심에 또 먹고도 남아서 몇분이 집에 싸갔습니다..)
,샘터가 준비한 북어국(색깔이 곰국같았음)

점심은 교회에 와서 남은 반찬 싹쓸이..


갯벌에서의 진흙놀이,효정집사님의 원예치료(예쁜 꽃병하나씩 만듬)/저녁의 기도회,여는예배 ,주일예배..
준비팀에서 준비많이 하신대로 좋은 시간들였습니다..

함께 못가신분들이 많아 아쉬울 따름입니다,,


내년에는 저녁에 샌드위로 하는건 어떨까 싶네요.. 곧바로 고기파티가 이어지니 구지 밥을 안먹어도 될것 같아요...한끼는 우아하게 서양식으로..

참 --일년에 한번 우리의 입은 이렇게 호사를 누리는군요..
밥을 사먹지 않고 이렇게 해먹는게 저는 갠적으로 넘 좋아요..
각부서에서 한끼씩만 애써주고 함꼐 나눠먹고..근데 사모님이 너무 애쓰셔서 사먹는것도 고려해볼만은 합니다..
  • ?
    경순 2013.08.29 22:44
    목사님이 제일 잘한것은 사모님과 결혼한게 아닐까 싶네요...
    사모님은 그럼 제일 잘한걸까요 못한걸까요?..
  • ?
    고성기 2013.08.31 17:22
    일단 제 인생에 잘 한게 있어 다행입니다. 집사님께서 그렇게 봐주시니 별 수 없이 저는 장가를 정말 잘 간 남자 중 한 사람이 됩니다. 사실 맞구요. 제가 가만히 집사님들의 만남들 생각해 보면 모두 천생연분이신 것 같습니다. 어느 누구하나 빠진부분이 없어요.
    홀로 사는 걸 택한 분들 또한 마찬가지구요. 모두 살면서 어떤 식으로든 각자 최선의만남들을 가질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
    주보에 글을 올리어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