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3.01 20:47

슬픔과 연민

조회 수 575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화가 나는 것은 , 분노하는 것은 그것이 정말 에너지가 된다는 것을 새삼 느낍니다.
그 분노가 그 자리에서 폭발해 버린다면 겉잡을 수 없어지고, 나에게도 상대도 얻을 것이 없어진다는 것도 분명한 것 같습니다.

아득할 정도로 감정의 변화가 생기는데, 이내 한 번 해보자라는 오기도 함께 생깁니다. 일시에 차분해 지고 실천하는 에니어그램의 장형의 특성을 고스란히 느껴봅니다.

그런데 그 사람에 대한 연민과 그런관계로 만나고 헤어지는 것이 참 슬프고 안타까워서 눈물이 납니다.

온 몸에 힘이 빠지고 착찹합니다.

뭔 뜬금없는 소리? 하시겠지만 아시는 분은 아실꺼고.. 이렇게라도 주저리주저리 늘어놓지 않으면 답답해서..
  • ?
    다람쥐회 2008.03.01 21:14
    어찌그리 잘 참으세요... 잘 해결이 되었으면 합니다... 참 세상에는 별별사람들이 많이 있네요...
  • ?
    손은정 2008.03.01 21:15
    슬픔이 같이 느껴지네요..집사님..맑은 슬픔이지요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 고생했습니다. 1 돌돌이 2008.03.04 4525
10 산희가 오마이블러그2.0뉴스에 떳어요.ㅋ 1 file 헤롱샘 2008.03.04 5355
9 스파게티와 와인 5 file 헤롱샘 2008.03.04 4728
8 난희씨 고마워용 ~~^^ 4 헤롱샘 2008.03.04 5572
7 맛있는 밥 한끼 대접하겠습니다~ 손은정 2008.03.03 4705
6 제언 1 란신 2008.03.02 5505
5 가입했어요^^ 7 란신 2008.03.02 5467
» 슬픔과 연민 2 파란바람 2008.03.01 5758
3 [여행]부산 하루여행-맛집과 함께 (AS) 2 똥글이 2008.02.26 5315
2 두 시간 참여한 `생명평화순례 100일 이덕경 2008.02.26 5415
1 [여행]부산 하루여행-맛집과 함께 ^^ file 똥글이 2008.02.26 6506
Board Pagination ‹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