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29 19:20

그냥 올려보는 글

조회 수 1257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황해, 누런 바다다.황하강이 중국의 북녘땅을 굽이굽이 흐르며 작은 흙알맹이를 싣고 와 하루에도 수 톤씩을 쏟아 부으니 색깔이 누렇다. 여기에 남태평양에서 올라오는 난류와 중국쪽의 차가운 바닷물이 썩이면서 물고기가 풍부하다. 찬 물과 따뜻한 물이 한 바탕 어룰리니, 덩달아 찬 고기 따뜻한 고기가 서로 썩이며 맘껏 자라나는 곳이 황해다.하지만 우리는 이 곳에서 모진 고생을 했고,다시 한국으로 돌아가는 참에 선원들의 지친 몸을 달래고 , 녹슨 배에 페인트도 칠해야 해서 장구도에 왔다.이 곳은 썰물 때만 두 개의 섬 사이에 길이 드러나 서로 왕래를 할 수 있다. 배는 해안 깊숙하게 들어와 닻을 내리고 썰물 때가 되면 온전히 제 모습을 땅에 드러낼 것이다. 그 때 우리들은 저마다 페인트 동을 들고 와 녹슨 곳을 닦아 내고, 그 곳에 부드러운 붓으로 예쁜 색깔의 옷을 입히는 것이다.
율법의 땅에서 사랑의 바다로
비찬의 땅에서 존업의 바다로
절망의 땅에서 희망의 바다로 나가는데 저마다 한 마디씩 해 보자꾸나

오늘같은 축제날에는 정치하시는 분들도 이런저런 가르침은 집어 치우시고
우리처럼 옷에 폐인트도 칠해 가며 얼굴도 그을려가며 한 바탕 놀아봅시다그려

꽃게 암놈은 숫놈보다 집게발이 크다지. 알을 품어 그렇다네
숫놈들아, 여편네가 억세다고 탓하지 말아라
알을 품은 건 니가 아니지 않느냐?

지금 저 큰 땅덩어리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볼라치면
씨를 뿌리는 사람은 수 억이요, 그것을 거둬가는 놈은 몇 놈이나 되느냐?
갈수록 땅은 가물어지고 입구멍은 눌어만 가는디 이를 우이 할꺼나?

아직 덜 자란 어린 꽃게는 바다에 던져 주세
물새떼 은빛 물결위에서 자맥질하며, 은빛 비늘 쪼아대는 무르른 바다로 돌려보내자
청소년들아, 너희들의 잘못은 우리에게서 나왔으므로
우리가 우리의 잘못을 깨닫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듯이
너희를 사랑하는 마음이 너희를 기다리는 마음보다 클 것이다.
너희가 스스로 무엇을 깨닫기까지 우리가 너희에게 무엇을 해 줄수 있을까?
  • ?
    고성기 2013.01.02 13:27
    황해!
    그 위를 지나본적은 없지만
    함 가보고 싶네요.
    다양한 생명을 품고 성숙한 깊이가 있는...
  • ?
    경순 2013.01.02 19:08
    69모임에서 큰 힘을 받았습니다...
    69 모두 열심히 살더구만요...
    닭띠라서 그런가?
    시간을 아껴 책을 읽는 한산석님..
    변하기전의 다순언니의 심정이 이해되네요
    시간을 아껴 스마트폰을 하는 우리집에 계신분에게
    저두 잔소리 해보았는데.. 잔소리하는사람만 힘이듭니다...
    ..
    참 우리중 현재 가장 힘든일을 시작한 형탁이에게 우선 큰 응원을 보냅니다..
    날 추우면 우선 형탁이를 걱정해야되는 일이 생겼네요...

  • ?
    형탁 2013.01.02 19:11
    황해는... 영화 황해가 떠오르네 ^^ 모진땅에서 자란 억센남자들 이야기 거칠고 투박하고 에누리없고. 무엇보다 차가운땅에서 생존하려고 몸부림치는 모습들. 요며칠사이의 강추위를 떠올리게하는영화
  • ?
    형탁 2013.01.02 19:32
    우리 거의 동시간으로 올렷네 ^^ 나 밸로 안힘들어~ ....좀 추워...으...
  • ?
    파란바람 2013.01.02 20:55
    같은 60년대? 난 61인데.. 경순 나도 껴줘~~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