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솔직히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공권력의 비인간적인 모습을 보고, 제가 다니는 회사의 사장님도 다치지말고 다녀오라고

신신당부를 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밀양에 가니 경찰은 먼 산 바라보듯 저 만치서 하나의 풍경으로 서 있었습니다.

날카로운 대립이 한꺼풀 꺽여서 양측이 숨을 고르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희망버스를 타고 서울에서 부산에서 아무런 연고도 없는 사람들이

하나의 간절한 바램으로 함께  한 정말 아름다운 시간이었고 눈물나는 시간이었습니다.

70후반에서 80대의 할머니가 내 눈에 보이는 살결마다 푸른 멍이 들어있는 걸 보자니

너무나도 눈물이 나고, 그런 험한 꼴을 당하고도 위축되지 않고 당당하고 우렁찬

목소리로 우리를 나무라는 모습에 용기를, 힘을 얻고 온 시간이었습니다.

그 날의 보고 듣고 제가 얻은 느낌을 글로 한 번 써 보았습니다.

 

인자는 니들 몫이다


보름달도 산허리 넘어 숨이 차는

밀양 송전탑 765Kv 눈물이 흘러

서울에서 부산에서

부리나케 달려 왔는데


한순옥 할머니 아니 내 에미야

행정대폭행에 열 몇명 내 에미

죽일라꼬 이천 명 사부끼칼 든 경찰 몰려와서

알몸에 푸른 멍들고 아파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닌 기라 니 에미는 진게 아니라

맨몸으로 알몸으로 사부끼 날카로운 탐욕도

쇠사슬로 내 몸 묶어

번쩍 들려 끌려 나왔으니

인자는 느그들 몫이라


끝없이 치솟은 송전탑에 짓눌린

산비탈에 주인 잃은 감자밭

돌아가고 싶어도 속없는 꿈일 뿐

니 에미 이런 설움 받고

일제 때도 육이오전쟁도 이런 꼴

안 당했는데 니들 믹여 살릴라꼬

이 치욕 당했으니


인자는 느그들이

시펴렇게 멍든 내 몸같이

푸른 피 굽이굽이

흐르는 시퍼런 니 젊은 피로

이 에미 맺힌 한을 풀어야제

내는 이 바램뿐이라


보름달도 산허리 넘어 숨이 차는

전등 여남은 불빛 조그만 마을

내 에미 우렁찬 목소리에

들썩들썩 눈물 삼키고

니 에미 목숨도 니들 몫이다

니 자식들의 미래도 니들 몫이다


  • ?
    파란바람 2014.06.23 19:10
    고맙습니다. 이렇게 나누어주셔요,,, 빚진 마음으로 있습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1 안녕하세요. 울산에서 지난 12일 예배 참석했던 현대차 노동자 입니다. 1 file 생활수행 2017.11.19 499
910 기독여민회에서 보내온 공문입니다. file 형탁 2015.01.11 1095
909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소식지입니다 1 file 형탁 2015.01.11 947
908 선교위원회 2015년 사업계획 file 형탁 2015.01.11 924
907 반짝이 부서 2014년 평가 및 2015 계획 file 형탁 2014.11.02 969
906 (공지사항)성문밖교회의 서로살림 마을축제 참가가 취소되었어요. 1 형탁 2014.10.06 1757
905 교인수 확대에 총력을....!! 9월28일 선교위원회 회의록 1 형탁 2014.09.29 1153
904 산업선교회 '품'프로그램에 성문밖교회에서 지원자로 참여하고자 합니다. 형탁 2014.09.05 1166
903 영등포산선 노동자 품 6기에 초대합니다^^ 1 file 홍윤경 2014.08.15 1539
902 송효순집사님이 주신 생일편지 파란바람 2014.07.06 1412
901 밀양으로 가는 긴급연대버스 참여소감입니다. 1 김여옥 2014.06.30 1283
900 6월이 가기 전에 #2 바다별 2014.06.30 1066
899 6월이 가기 전에 #1 바다별 2014.06.30 1045
» 선교위원회의 한 사람으로 밀양에 다녀온 소감을 적어 봅니다 1 산에돌 2014.06.22 1284
897 송효순 집사님 감사합니다 1 산에돌 2014.06.22 118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 6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