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38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시편 18:1-6절

1 나의 힘이신 주님, 내가 주님을 사랑합니다. 2 주님은 나의 반석, 나의 요새, 나를 건지시는 분, 나의 하나님은 내가 피할 바위, 나의 방패, 나의 구원의 뿔, 나의 산성이십니다. 3 나의 찬양을 받으실 주님, 내가 주님께 부르짖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원수들에게서 건져 주실 것입니다. 4 죽음의 사슬이 나를 휘감고 죽음의 물살이 나를 덮쳤으며, 5 스올의 줄이 나를 동여 묶고, 죽음의 덫이 나를 덮쳤다. 6 내가 고통 가운데서 주님께 부르짖고, 나의 하나님을 바라보면서 살려 달라고 부르짖었더니, 주님께서 그의 성전에서 나의 간구를 들으셨다. 주님께 부르짖은 나의 부르짖음이 주님의 귀에 다다랐다. 
-----------

Schlechte Zeit für Lyrik
- Bertolt Brecht -

Ich weiß doch: nur der Glückliche
Ist beliebt. Seine Stimme
Hört man gern. Sein Gesicht ist schön.

Der verkrüppelte Baum im Hof
Zeigt auf den schlechten Boden, aber
Die Vorübergehenden schimpfen ihn einen Krüppel
Doch mit Recht.

Die grünen Boote und die lustigen Segel des Sundes
Sehe ich nicht. Von allem
Sehe ich nur der Fischer rissiges Garnnetz.
Warum rede ich nur davon
Daß die vierzigjährige Häuslerin gekrümmt geht?
Die Brüste der Mädchen
Sind warm wie ehedem.

In meinem Lied ein Reim
Käme mir fast vor wie Übermut.

In mir streiten sich
Die Begeisterung über den blühenden Apfelbaum
Und das Entsetzen über die Reden des Anstreichers.
Aber nur das zweite
Drängt mich zum Schreibtisch.

서정시를 쓰기 어려운 시대 - 베르톨트 브레히트 -

나도 안다: 단지 운이 좋은 사람만 
사랑받는다는 것을. 그의 목소리는 
듣기좋고 그의 얼굴은 아름답다.

농장에 있는 뒤틀린 나무는
형편없는 토양의 상태를 보여준다 그러나
지나가는 사람들은 뒤틀린 나무를 욕한다
너무도 당연하게

해협의 명랑한 돛단배와 초록색 배들을 
나는 쳐다보지 않는다 무엇보다
나는 어부의 구멍난 그물만을 볼 뿐이다
나는 왜 그와 같은 것에 관해서만 이야기하는가?
40대 소작인 아낙이 구부정하게 걸어가는 것과 같은 것 말이다
젊은 여성의 젖가슴은 옛날과 다름없이 따뜻하기만 한데 말이다

나의 노래에 운을 맞추는 건
내게는 거의 오만처럼 보인다

꽃피는 사과나무에 대한 감동과
화가의 연설에 대한 경악이 
내 안에서 싸우고 있다
그러나 오직 두 번째 것이
나를 책상으로 밀어 넣는다

*화가는 히틀러를 말한다
*책상으로 밀어넣는다는 것은 시를 쓰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는 것이다.
--------

묵상

운 좋은 사람만 사랑 받는 시대입니다.
운이 좋아서 장애인이 아닌
운이 좋아서 해고자가 아닌
운이 좋아서 ------- 가 아닌
그런 운 좋은 사람만 사랑 받는 시대입니다.

운 나쁜 사람은 모욕을 감수해야 하는 시대입니다.
운이 나빠서 장애인이 된
운이 나빠서 해고자가 된
운이 나빠서 ------- 가 된
이런 운 나쁜 사람은 모욕을 감수해야 하는 시대입니다.

운 좋은 사람만 사랑 받고
운 나쁜 사람은 모욕을 당하는 시대에서
인간의 
시심과
감수성과
인간성은 질식해 버립니다

이런 시대는 서정시를 쓰기 어려운 시대입니다

서정시를 쓰기 어려운 시대는
죽음의 사슬이 우리를 휘감고
죽음의 물살이 우리를 덮치고
스올의 줄이 우리를 동여 묶고
죽음의 덫이 우리를 옭아 매는 시대입니다.(시편18편 1~6절)

이런 시대에 놀라고 경악하는 사람은 서정시가 아닌 다른 종류의 시를 쓰게 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는 서정시를 쓰기 어려운 시대에 놀라고 경악하는 인간들의 부르짖음에 목숨으로 응답한 구원의 서사시입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악의 평범성을 뚫고 오시고야 마는 하나님 file 김희룡목사 2023.10.06 812
106 2023.5.18 광주민중항쟁 기념주일 file 김희룡목사 2023.10.06 641
105 전능하신 하나님 file 김희룡목사 2023.10.06 655
104 2023 성문밖 전교인 수련회 file 김희룡목사 2023.08.26 647
103 김희룡목사 위임식 file 김희룡목사 2023.03.03 1311
102 2023년 성문밖교회 표어 해설 file 김희룡목사 2023.01.18 937
101 2022년 성문밖교회 전교인 수련회 file 김희룡목사 2022.08.23 938
100 우리의 시민권은 어디에 있나요? file 김희룡목사 2022.04.13 1264
» 서정시를 쓰기 어려운 시대 file 김희룡목사 2022.04.08 1438
98 고갈 된 상상력을 일깨우는 기도 file 김희룡목사 2022.04.07 1401
97 천체 사진 file 김희룡목사 2022.04.07 1469
96 Dankbarkeit -Dietrich Bonhoeffer- (감사 - 디트리히 본회퍼) file 김희룡목사 2022.04.07 1069
95 여기에 사람이 있다 김희룡목사 2021.12.02 1599
94 고난 가운데 드러나는 하나님의 일(2020년 4월 9일 기독공보 칼럼) 김희룡목사 2021.12.01 1682
93 『정동 자본주의와 자유노동의 보상』을 읽고 김희룡목사 2021.11.27 1438
92 폭염에 의한 집단타살, 1995년 시카고 사례 – 『폭염 사회』를 읽고 김희룡목사 2021.11.27 1619
91 커먼즈를 지키기 위한 기독교적 반란 -『마그나카르타 선언』을 읽고 김희룡목사 2021.11.27 1527
90 『작은 것이 아름답다 – 인간 중심의 경제를 위하여』를 읽고 김희룡목사 2021.11.27 1737
89 기독교 기후 결사 가능한가? 김희룡목사 2021.11.27 1705
88 예수를 뒤따름 (2020년 7월 12일 칼럼) 김희룡목사 2021.11.02 152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