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16:09

잠꼬대 아닌 잠꼬대?

조회 수 1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통일은 그만두고 평화협정이라도 맺어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평화협정은 차치하고 정전협정이라도 맺었으면 좀 낫겠다. 정부간 교류가 안되면 민간차원의 경제, 문화교류라도 끊어지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니냐? 최소한 죽기 전 이산가족들이 서로 생사확인은 할 수 있게 해야 하는 것이 인간된 도리가 아닐까? 하던 모든 바람과 좌절과 탄식의 시간이 바로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남북회담을 넘어 남미회담과 한중일 회담을 지나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


이런 시절을 맞이해 문익환 목사님의 시, "잠꼬대 아닌 잠꼬대"를 떠올리는 사람이 비단 나만은 아닐 것이다.


이 시에서 문목사님은 평양에 가겠다고, 이것은 잠꼬대가 아니라고, 남들은 시인의 터무니 없는 상상력이라고 말하며, 이런 시인의 상상력은 여전히 시퍼렇게 살아있는 국가보안법 앞에서 잠꼬대에 불과 하다고 하겠지만,


그러나 역사를 산다는 건, 허용된 일만 순순히 하는 직설의 삶이 아니고 밤을 낮으로 바꾸고, 땅을 하늘로 두엎는, 맨발로 바위를 걷어차 부수고 그곳에 묻히는 역설적 삶이 곧 역사를 사는 것이라고,


그런 점에서 분단의 시절에 역사를 산다는 것은  분단을 거부하는 것, 휴전선은 없다는 주장하는 것, 서울역에서 평양가는 기차표를 내놓으라고 주장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렇다! 역사는 주어진 현실만을 현실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아니라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이미 현실 속에서 살아내는 사람들에 의해서 쓰여 왔다.


아래에 문익환 목사님의 시, 잠꼬대 아닌 잠꼬대 전문을 싣는다.



잠꼬대 아닌 잠꼬대 문익환-

 

난 올해 안으로 평양으로 갈 거야

기어코 가고 말 거야 이건

잠꼬대가 아니라고 농담이 아니라고

이건 진담이라고

 

누가 시인이 아니랄까 봐서

터무니없는 상상력을 또 펼치는 거야

천만에 그게 아니라구 나는

1989년이 가기 전에 진짜 갈 거라고

가기로 결심했다구

시작이 반이라는 속담 있지 않아

모란봉에 올라 대동산 흐르는 물에

가슴 적실 생각을 해보라고

거리 거리를 거닐면서 오가는 사람 손을 잡고

손바닥 온기로 회포를 푸는 거지

얼어붙었던 마음 풀어버리는 거지

난 그들을 괴뢰라고 부르지 않을 거야

그렇다고 인민이라고 부를 생각도 없어

동무라는 좋은 우리말 있지 않아

동무라고 부르면서 열 살 스무 살 때로

돌아가는 거지

 

아 얼마나 좋을까

그땐 일본 제국주의 사슬에서 벗어나려고

이천만이 한 마음이었거든

한 마음

그래 그 한 마음으로

우리 선조들은 당나라 백만 대군을 물리쳤잖아

 

아 그 한 마음으로

칠천만이 한겨레라는 걸 확인할 참이라고

오가는 눈길에서 화끈하는 숨결에서 말이야

아마도 서로 부둥켜 안고 평양 거리를 뒹굴겠지

사십 사 년이나 억울하게도 서로 눈을 흘기며

부끄럽게도 부끄럽게도 서로 찔러 죽이면서

괴뢰니 주구니 하며 원수가 되어 대립하던

사상이니 이념이니 제도니 하던 신주단지들을

부수어 버리면서 말이야

 

뱃속 편한 소리 하고 있구만

누가 자넬 평양에 가게 한대

국가보안법이 아직도 시퍼렇게 살아 있다구

 

객적은 소리 하지 말라구

난 지금 역사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거야

역사를 말하는 게 아니라 산다는 것 말이야

된다는 일, 하라는 일을 순순히 하고는

충성을 맹세하고 목을 내대고 수행하고는

훈장이나 타는 일인 줄 아는가

아니라구 그게 아니라구

역사를 산다는 건 말이야

밤을 낮으로 낮을 밤으로 뒤바꾸는 일이라구

하늘을 땅으로 땅을 하늘로 뒤엎는 일이라구

맨발로 바위를 걷어차 무너뜨리고

그 속에 묻히는 일이라고

넋만은 살아 자유의 깃발을 드높이 나부끼는 일이라고

벽을 문이라고 지르고 나가야 하는 이 땅에서

 

오늘 역사를 산다는 건 말이야

온몸으로 분단을 거부하는 일이라고

휴전선은 없다고 소리치는 일이라고

서울역이나 부산, 광주역에 가서

평양 가는 기차표를 내놓으라고

주장하는 일이라고

 

이 양반 머리가 좀 돌았구만

 

그래 난 머리가 돌았다 돌아도 한참 돌았다

머리가 돌지 않고 역사를 사는 일이 있다고 생각하나

이 머리가 말짱한 것들아

평양 가는 표를 팔지 않겠음 그만두라고

 

난 걸어서라도 갈 테니까

임진강을 헤엄쳐서라도 갈 테니까

그러다가 총에라도 맞아 죽는 날이면

그야 하는 수 없지

구름처럼 바람처럼 넋으로 사는 거지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그리스도의 삼중직 triplex munus christi 김희룡목사 2018.10.29 25
49 예수님의 사적인 부탁 file 김희룡목사 2018.10.24 140
» 잠꼬대 아닌 잠꼬대? 김희룡목사 2018.05.08 165
47 우리의 친구 송다윗군이 다녀갔어요~! file 김희룡목사 2018.04.26 215
46 선을 향해 나아가는 운명 김희룡목사 2018.04.20 161
45 도마의 의심을 지지합니다! 김희룡목사 2018.04.13 194
44 부활의 생명으로 다시 살아난 그는 누구인가? 김희룡목사 2018.04.03 165
43 사순절 여섯 번째 주일(종려주일) 묵상 - 전직 대통령 이명박 장로의 구속사태에 대한 교회의 엄중한 책임을 절감하며 김희룡목사 2018.03.30 176
42 사순절 다섯 번째 주일 묵상 - 말씀의 현실성 김희룡목사 2018.03.22 177
41 사순절 네 번째 주일 묵상 - 누구와 무엇을 기뻐할 것인가? file 김희룡목사 2018.03.14 179
40 사순절 세 번째 주일 묵상 - 선택된 나그네의 자유와 특권 김희룡목사 2018.03.06 200
39 사순절 두 번째 주일묵상 - 십자가에서 깨어진 인간의 탐욕과 삶의 피상성 김희룡목사 2018.02.27 168
38 사순절 첫 번째 주일 묵상 - 인간이란? 김희룡목사 2018.02.18 199
37 2018 재의 수요일 묵상 김희룡목사 2018.02.14 196
36 페미니스트들의 교회 김희룡목사 2018.02.13 197
35 하늘이 열리는 것을 보리라! 김희룡목사 2018.01.22 256
34 요한의 세례와 예수의 세례 김희룡목사 2018.01.13 1994
33 민중목회의 삼중직 김희룡목사 2017.11.11 304
32 여행의 의무 김희룡목사 2017.09.07 306
31 2017 성문밖 수련회 "추억만들기" file 김희룡목사 2017.08.30 30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