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1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월요일 신장암으로 투병하시는 김건호목사님을 심방했습니다. 2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오려는데 속이 울렁거리신다면서 5분만 더 있어 달라고 부탁하셨습니다.


  5분이 지나 자리에서 일어서려는데 본인의 몸에 손을 얹고 3분만 침묵으로 기도하고 갈 수 있느냐고 다시 부탁하셨습니다. 그러더니 본인의 핸드폰으로 타이머를 3분에 맞추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3분을 더 머물며 기도하고 돌아왔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생각해보니 자기의 약함을 부끄러워 하지 않고 잠시나마 자기 곁에 머물러 달라고 부탁할 수 있는 김건호목사님은 건강한 마음의 소유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또 다시 들었던 생각이, 예수님의 부탁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모두가 아는 것처럼 예수님은 생전에 제자들을 향해 자기를 위한 어떠한 사적인 부탁을 하신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딱 한 번! 자기의 죽음을 예감하신 후 겟세마네 동산에 올라 마지막 기도를 올리실 때, 제자들에게, "지금 내 마음이 너무나 괴로와 죽을 지경이다.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 있어라." 부탁하신 일이 떠올랐습니다.


   "내 곁에 머물러 달라."는 것이 제가 기억하는 한 우리가 주와 그리스도로 모시는 예수님의 처음이자 마지막 사적인 부탁이셨습니다.


   여기에 생각이 미치니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가 할 수 있는, 그리고 해야만 하는 일은 "곁에 머무는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성문밖교회가 그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서로에게 곁을 내어 달라고 부탁할 수 있고 또 서로에게 자기의 곁을 내어주는 공동체이길 기도합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그리스도의 삼중직 triplex munus christi 김희룡목사 2018.10.29 25
» 예수님의 사적인 부탁 file 김희룡목사 2018.10.24 141
48 잠꼬대 아닌 잠꼬대? 김희룡목사 2018.05.08 165
47 우리의 친구 송다윗군이 다녀갔어요~! file 김희룡목사 2018.04.26 216
46 선을 향해 나아가는 운명 김희룡목사 2018.04.20 162
45 도마의 의심을 지지합니다! 김희룡목사 2018.04.13 194
44 부활의 생명으로 다시 살아난 그는 누구인가? 김희룡목사 2018.04.03 165
43 사순절 여섯 번째 주일(종려주일) 묵상 - 전직 대통령 이명박 장로의 구속사태에 대한 교회의 엄중한 책임을 절감하며 김희룡목사 2018.03.30 177
42 사순절 다섯 번째 주일 묵상 - 말씀의 현실성 김희룡목사 2018.03.22 177
41 사순절 네 번째 주일 묵상 - 누구와 무엇을 기뻐할 것인가? file 김희룡목사 2018.03.14 179
40 사순절 세 번째 주일 묵상 - 선택된 나그네의 자유와 특권 김희룡목사 2018.03.06 200
39 사순절 두 번째 주일묵상 - 십자가에서 깨어진 인간의 탐욕과 삶의 피상성 김희룡목사 2018.02.27 168
38 사순절 첫 번째 주일 묵상 - 인간이란? 김희룡목사 2018.02.18 199
37 2018 재의 수요일 묵상 김희룡목사 2018.02.14 196
36 페미니스트들의 교회 김희룡목사 2018.02.13 197
35 하늘이 열리는 것을 보리라! 김희룡목사 2018.01.22 256
34 요한의 세례와 예수의 세례 김희룡목사 2018.01.13 1994
33 민중목회의 삼중직 김희룡목사 2017.11.11 304
32 여행의 의무 김희룡목사 2017.09.07 306
31 2017 성문밖 수련회 "추억만들기" file 김희룡목사 2017.08.30 30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