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56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월요일 신장암으로 투병하시는 김건호목사님을 심방했습니다. 2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오려는데 속이 울렁거리신다면서 5분만 더 있어 달라고 부탁하셨습니다.


  5분이 지나 자리에서 일어서려는데 본인의 몸에 손을 얹고 3분만 침묵으로 기도하고 갈 수 있느냐고 다시 부탁하셨습니다. 그러더니 본인의 핸드폰으로 타이머를 3분에 맞추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3분을 더 머물며 기도하고 돌아왔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생각해보니 자기의 약함을 부끄러워 하지 않고 잠시나마 자기 곁에 머물러 달라고 부탁할 수 있는 김건호목사님은 건강한 마음의 소유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또 다시 들었던 생각이, 예수님의 부탁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모두가 아는 것처럼 예수님은 생전에 제자들을 향해 자기를 위한 어떠한 사적인 부탁을 하신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딱 한 번! 자기의 죽음을 예감하신 후 겟세마네 동산에 올라 마지막 기도를 올리실 때, 제자들에게, "지금 내 마음이 너무나 괴로와 죽을 지경이다.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 있어라." 부탁하신 일이 떠올랐습니다.


   "내 곁에 머물러 달라."는 것이 제가 기억하는 한 우리가 주와 그리스도로 모시는 예수님의 처음이자 마지막 사적인 부탁이셨습니다.


   여기에 생각이 미치니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가 할 수 있는, 그리고 해야만 하는 일은 "곁에 머무는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성문밖교회가 그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서로에게 곁을 내어 달라고 부탁할 수 있고 또 서로에게 자기의 곁을 내어주는 공동체이길 기도합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 2019성문밖전교인수련회 김희룡목사 2019.08.31 1062
64 5.18광주민주항쟁 39주기 file 김희룡목사 2019.05.10 1175
63 세월호 5주기 file 김희룡목사 2019.04.17 1262
62 2019사순절 11번째 묵상: 하나님의 역사적 탈주에 동참한 라합 file 김희룡목사 2019.03.29 1205
61 2019사순절 10번째 묵상: 출애굽의 트로이카, 모세, 미리암, 아론 file 김희룡목사 2019.03.26 1155
60 2019사순절 9번째 묵상: 영웅적 서사에 가려진 이들 file 김희룡목사 2019.03.22 1105
59 2019사순절 8번째 묵상: 제국의 질서를 거부한 여성, 인간 요게벳 file 김희룡목사 2019.03.15 1141
58 2019사순절 7번째 묵상: 폭력으로 사랑을 얻을 수 있고 명예를 지킬 수 있다는 망상 file 김희룡목사 2019.03.14 1127
57 2019사순절 6번째 묵상: 라헬의 항변, 자기 몸과 삶에 대한 자기 결정권 file 김희룡목사 2019.03.14 1071
56 2019사순절 5번째 묵상: 비인부전 file 김희룡목사 2019.03.12 1115
55 2019사순절 4번째 묵상: 동일시와 타자화 file 김희룡목사 2019.03.11 1109
54 2019사순절 3번째 묵상: 믿음의 문을 지키는 수문장, 의심과 회의 file 김희룡목사 2019.03.08 1076
53 2019사순절 2번째 묵상: 여성의 죄 file 김희룡목사 2019.03.07 1196
52 2019사순절 1번째 묵상: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file 김희룡목사 2019.03.06 1172
51 할례와 스티그마 file 김희룡목사 2019.02.22 1146
50 그리스도의 삼중직 triplex munus christi 김희룡목사 2018.10.29 1296
» 예수님의 사적인 부탁 file 김희룡목사 2018.10.24 1356
48 잠꼬대 아닌 잠꼬대? 김희룡목사 2018.05.08 1465
47 우리의 친구 송다윗군이 다녀갔어요~! file 김희룡목사 2018.04.26 1570
46 선을 향해 나아가는 운명 김희룡목사 2018.04.20 14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