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7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기원 1세기 교회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던 대표적인 거짓가르침에는 영지주의와 율법주의가 있었습니다.

영지주의는 영의 세계와 육의 세계를 날카롭게 구분합니다. 너무도 쉽게 죄의 유혹에 빠지는 육체, 온갖 왜곡과 질곡으로 가득 찬 가시적 세계, 그리고 그 안에서 펼쳐지는 인간의 역사는 허상에 불과하다고 봅니다. 이런 영지주의자들에게 구원이란 육체로부터, 그리고 보이는 세계로부터의 자유였습니다. 그러한 자유에 도달하기 위한 방법은 모든 인간적 욕망을 억제하는 금욕이었습니다.

그러나 요한2서 1장 7절에 따라 1세기 교회는 그리스도의 육체성, 인간성을 강조했습니다. "유혹하는 사람들이 나타났습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가 인간으로 오신 것을 인정하지 않는 자들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바로 유혹하는 자들이며 그리스도의 원수입니다." 

1세기 교회는 그리스도의 인간성을 긍정함으로써 인간과 세계와 역사를 긍정했습니다. 인간과 세계와 역사는 비록 왜곡될 수 있으나 하나님의 뜻이 실현되는 현장이기 때문에 인간과 세계와 역사를 위한 헌신은 허무하지 않다고 보았습니다.

율법주의는 신이 내려주신 율법을 지킴으로써 인간과 세계와 역사는 구원에 이를 수 있다는 가르침이었다. 

그러나 바울은 선을 행하는 인간의 무능력에 절망한 사람이이었다. 그리하여 그는 로마서에서 다음과 같이 고백했다. "선을 원하는 것은 내게 있으나 행하는 것은 없노라.(롬7:18)" 또는 디모데전서에서 "나는 죄인의 우두머리(딤전1:15)"라고 고백했다.

1세기 교회는 선을 알아도 행하지 못하는 인간의 약함과 한계에 주목했다. 또한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려는 모든 인간적 시도의 불가능성에 절망했다. 그러나 절망의 자리가 곧 절망을 넘어서는 가능성의 시작이라고 보았다. 왜 그러한가?

인간이 스스로의 약함과 한계를 인식하고 자신의 구원이 자신으로부터 나올 수 없다는 자기의 불가능성에 부딪힐 때, 인간은 비로소 자기의 구원이 자기 외부로부터 주어져야 한다는 것이 1세기 교회의 선포입니다.

자기의 구원이 자신으로부터 나올 수 없다는 인식과 만날 때, 비로소 예수의 삶과 죽음이 과연 우리의 인간성과 세계와 역사에 어떠한 가능성을 열어준 사건인지 알게 된다고 말한다. 그것을 알면, 믿게 되고, 믿으면 자기의 불가능성을 넘어서 솟아나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게 된다는 것이 1세기 교회의 선포였습니다.

모든 절망의 끝에는 새로운 시작이 숨어있습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종말에 깨어있자구요 김희룡목사 2020.12.08 3767
72 2019년 10월 20일 장로, 안수집사 임직식을 마치고 김희룡목사 2020.12.08 3755
71 추수감사주일에 교우들이 써 주신 감사들 김희룡목사 2020.12.08 3737
70 나의 말은 내 삶을 위협하고 있을까? 김희룡목사 2020.12.08 3917
69 만물을 규정하는 현실성, 예수 김희룡목사 2020.12.08 4163
» 절망의 끝에 숨어있는 새로운 시작 김희룡목사 2020.12.08 3727
67 모두가 병들었지만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김희룡목사 2020.12.08 3949
66 저녁 찬송 김희룡목사 2020.12.08 3791
65 2019성문밖전교인수련회 김희룡목사 2019.08.31 5154
64 5.18광주민주항쟁 39주기 file 김희룡목사 2019.05.10 5275
63 세월호 5주기 file 김희룡목사 2019.04.17 4978
62 2019사순절 11번째 묵상: 하나님의 역사적 탈주에 동참한 라합 file 김희룡목사 2019.03.29 5467
61 2019사순절 10번째 묵상: 출애굽의 트로이카, 모세, 미리암, 아론 file 김희룡목사 2019.03.26 5466
60 2019사순절 9번째 묵상: 영웅적 서사에 가려진 이들 file 김희룡목사 2019.03.22 5071
59 2019사순절 8번째 묵상: 제국의 질서를 거부한 여성, 인간 요게벳 file 김희룡목사 2019.03.15 5117
58 2019사순절 7번째 묵상: 폭력으로 사랑을 얻을 수 있고 명예를 지킬 수 있다는 망상 file 김희룡목사 2019.03.14 5269
57 2019사순절 6번째 묵상: 라헬의 항변, 자기 몸과 삶에 대한 자기 결정권 file 김희룡목사 2019.03.14 4957
56 2019사순절 5번째 묵상: 비인부전 file 김희룡목사 2019.03.12 5063
55 2019사순절 4번째 묵상: 동일시와 타자화 file 김희룡목사 2019.03.11 5023
54 2019사순절 3번째 묵상: 믿음의 문을 지키는 수문장, 의심과 회의 file 김희룡목사 2019.03.08 499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