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주일 밤부터 수요일 오후까지 홍콩에 다녀왔습니다. 홍콩에 가게 된 동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지난 여름부터 가열된 홍콩의 민주화 시위현장을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대표자들이 방문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함이었습니다.

주일 밤을 보낸 후 월요일 일정은 오전 9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첫 번째 일정은 홍콩의 기독교협의회를 방문하여 그들의 사업내용을 공유하였습니다.

이후 현재 홍콩 민주화 시위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네 명의 대학생과 두 명의 교수님을 만났습니다. 학생들은 모두 20대 초반의 젊은이들로서 민주화 시위에 대한 경험이 거의 전무한 상태에서 공권력의 폭력에 대한 상처가 깊었고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현재의 상황을 어떻게 진행,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지에 대해 깊은 고민을 가지고 있었으며 이와 같은 과정을 먼저 겪었던 한국의 경험을 듣고 싶어했습니다.

화요일의 일정은 홍콩 민주화 시위 중 가장 큰 충돌의 현장인 홍콩의 이공대학을 둘러 보는 것이었습니다. 학교로 들어가는 곳곳의 진입로는 모두 폐쇄되어 있었고 곳곳의 불탄 흔적에서 치열했던 당시의 상황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홍콩 시민과 학생들의 상처가 쉽게 아물지 못하리라는 것, 현재의 상황이 그리 빨리 마무리될 수 없으리라는 것, 외부자인 우리가 할 수 있는 연대가 매우 제한적이라는 것에 무력감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우리 기독교인들은 벌써 2000년이 넘도록 인간의 역사를 옥좨고 있는 모든 왜곡이 치유될 그날이 올 것을 믿으며 여전히 기다림을 지속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상기하였습니다.

우리는 믿습니다. 끝까지 기다림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만이 새하늘과 새땅의 주인이 될 수 있음을.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흑암과 그늘진 땅에 사는 자들에게 빛을 전달하라! 김희룡목사 2021.01.05 8
85 마음의 가난20200209 김희룡목사 2020.12.10 16
84 회개 선포의 유효성20200202 김희룡목사 2020.12.10 7
83 조지송 목사님20200126 김희룡목사 2020.12.10 9
82 사회적 약자들을 가족으로, 자녀로 삼는 세월호 가족들 김희룡목사 2020.12.10 5
81 아기로 오신 하나님 김희룡목사 2020.12.10 16
80 하나님의 아들이 말 구유에 나신 뜻은? 김희룡목사 2020.12.09 18
79 기독교의 역사적 비전(삼성해고노동자 강남역 25미터 철탑 고공농성 197일) 김희룡목사 2020.12.09 8
» 홍콩 민주화 시위 현장에 다녀와서(2019년 12월 대림절 마지막 주일) 김희룡목사 2020.12.09 9
77 개인적, 단수적 자아에서 집단적, 복수적 자아로! 김희룡목사 2020.12.09 6
76 세례요한의 행복 김희룡목사 2020.12.09 125
75 평화로써 평화를! 김희룡목사 2020.12.09 5
74 영적인 여정의 위기 김희룡목사 2020.12.08 12
73 종말에 깨어있자구요 김희룡목사 2020.12.08 57
72 2019년 10월 20일 장로, 안수집사 임직식을 마치고 김희룡목사 2020.12.08 8
71 추수감사주일에 교우들이 써 주신 감사들 김희룡목사 2020.12.08 8
70 나의 말은 내 삶을 위협하고 있을까? 김희룡목사 2020.12.08 17
69 만물을 규정하는 현실성, 예수 김희룡목사 2020.12.08 95
68 절망의 끝에 숨어있는 새로운 시작 김희룡목사 2020.12.08 21
67 모두가 병들었지만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김희룡목사 2020.12.08 8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