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성경 이사야서 11장에는 그리스도의 재림이 일어나는 날, 이루어질 세상의 모습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습니다. "6.그 때에는, 이리가 어린 양과 함께 살며, 표범이 새끼 염소와 함께 누우며, 송아지와 새끼 사자와 살진 짐승이 함께 풀을 뜯고, 어린 아이가 그것들을 이끌고 다닌다. 7.암소와 곰이 서로 벗이 되며, 그것들의 새끼가 함께 눕고, 사자가 소처럼 풀을 먹는다."

그리스도의 재림이 이루어지는 그날이 오면, 약한 것이 강한 것의 먹잇감이 되어야만 했던 약육강식의 질서가 종식될 것이며, 또한 그날이 오면, 어느 누구도 타인의 생명을 빼앗아 자신의 생명을 보존하고 타인의 행복을 짓밟아 자신의 행복을 구축하는 착취의 질서가 종말을 고하게 될 것이라는 기독교의 역사적 비전을 기억하는 절기가 곧 대림절입니다.

그러나 오늘 우리가 있는 현장은 김용희, 이재용형제가 삼성이란 기업에서 노조를 만들다 해고되어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곳입니다. 대한민국의 노동자가 노조를 만들어 자신의 권리를 지키는 것은 헌법이 보장한 당연한 권리입니다. 이러한 당연한 권리를 위해 노동자들이 한평도 되지 않는 25미터 철탑 위에서 197일이 넘도록 농성을 이어가야 한다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 사회가 여전히 약육강식과 착취의 질서를 고수하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이러한 질서 속에서는 어떤 인간도 자신의 인간성을 온전히 보존할 수 없으며 인간의 삶은 타인의 생명을 빼앗아 자신의 생명을 보전하며 타인의 행복을 짓밟아 자신의 성공을 구축하는 비인간적 삶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대림절의 역사적 비전을 가진 기독교 신앙을 가진 사람이라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현실입니다. 그리스도의 재림이 더욱 간절해 지는 계절입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흑암과 그늘진 땅에 사는 자들에게 빛을 전달하라! 김희룡목사 2021.01.05 9
85 마음의 가난20200209 김희룡목사 2020.12.10 16
84 회개 선포의 유효성20200202 김희룡목사 2020.12.10 7
83 조지송 목사님20200126 김희룡목사 2020.12.10 10
82 사회적 약자들을 가족으로, 자녀로 삼는 세월호 가족들 김희룡목사 2020.12.10 5
81 아기로 오신 하나님 김희룡목사 2020.12.10 16
80 하나님의 아들이 말 구유에 나신 뜻은? 김희룡목사 2020.12.09 18
» 기독교의 역사적 비전(삼성해고노동자 강남역 25미터 철탑 고공농성 197일) 김희룡목사 2020.12.09 9
78 홍콩 민주화 시위 현장에 다녀와서(2019년 12월 대림절 마지막 주일) 김희룡목사 2020.12.09 9
77 개인적, 단수적 자아에서 집단적, 복수적 자아로! 김희룡목사 2020.12.09 6
76 세례요한의 행복 김희룡목사 2020.12.09 125
75 평화로써 평화를! 김희룡목사 2020.12.09 5
74 영적인 여정의 위기 김희룡목사 2020.12.08 12
73 종말에 깨어있자구요 김희룡목사 2020.12.08 57
72 2019년 10월 20일 장로, 안수집사 임직식을 마치고 김희룡목사 2020.12.08 8
71 추수감사주일에 교우들이 써 주신 감사들 김희룡목사 2020.12.08 8
70 나의 말은 내 삶을 위협하고 있을까? 김희룡목사 2020.12.08 17
69 만물을 규정하는 현실성, 예수 김희룡목사 2020.12.08 95
68 절망의 끝에 숨어있는 새로운 시작 김희룡목사 2020.12.08 21
67 모두가 병들었지만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김희룡목사 2020.12.08 8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