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미지: 문구: 'も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광화문 목요기도회 일시: 2020년 16일(목) 오후 7시 주관: 성문밖교회, 세월호 생명안전공원 예배팀 다함께 타종과 함께 침묵기도 자녀답게 사십시오 열매는 모든 선 초대 I 인도자 없는 "여러분이 전에는 어둠이었으나, 지금은 주님 안에서 빛입니다. 말하기조차 부끄러운 것들입니다. 과 진실에 있습니다.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이 무엇인지를 분별하십시오 여러분은 몰래 몰래하는 에 끼어들지 말고, 오히려 그것을 폭로하십시오 그들이 이 폭로하면 모든 것이 드러나게 됩니다."(에베소서 5:8-13) 빛으로 어둠을 물리치고, 진실로 거짓을 드러내 여러분들을 초대합니'
지난 목요일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 가족들과 함께 하는 기도회를 성문밖교회가 주관하였습니다. 2020년 첫 번째 기도회의 주관단체로 성문밖교회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었습니다.

기도회에서 함께 나눈 말씀은 요한복음의 말씀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죽음을 목전에 둔 십자가에서 사랑하는 어머니 마리아와 제자 요한이 함께 서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예수님은 어머니 마리아에게 제자 요한을 가리키며 말하였습니다. 어머니, 아들입니다. 그리고 제자 요한에게 어머니 마리아를 부탁하며 말했습니다. 보라, 네 어머니다(요한복음19:27)

그날로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는 요한의 어머니가 됩니다. 죽은 자의 어머니는 산 자의 어머니가 되고 더 나아가 모든 교회공동체의 어머니가 되었습니다.

세월호 가족들도 우리 사회의 모든 약자들을 자신의 가족으로, 자신의 자녀로 삼는 연대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75미터 굴뚝에서 426일째 목숨을 건 농성을 이어가던 파인텍 농성장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무참히 죽은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의 추모집회에서, 망망한 바다에 수장되어 버린 스텔라데이지호 선원들과 함께 하는 예배에서 우리 사회의 약자들과 연대하는 세월호 가족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와 같은 연대를 통하여 세월호 가족들은 마리아처럼 죽은 자들의 부모에서 산 자들의 부모로 더 나아가 우리 사회 모든 약자들을 품는 부모들이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흑암과 그늘진 땅에 사는 자들에게 빛을 전달하라! 김희룡목사 2021.01.05 8
85 마음의 가난20200209 김희룡목사 2020.12.10 16
84 회개 선포의 유효성20200202 김희룡목사 2020.12.10 7
83 조지송 목사님20200126 김희룡목사 2020.12.10 9
» 사회적 약자들을 가족으로, 자녀로 삼는 세월호 가족들 김희룡목사 2020.12.10 5
81 아기로 오신 하나님 김희룡목사 2020.12.10 16
80 하나님의 아들이 말 구유에 나신 뜻은? 김희룡목사 2020.12.09 18
79 기독교의 역사적 비전(삼성해고노동자 강남역 25미터 철탑 고공농성 197일) 김희룡목사 2020.12.09 8
78 홍콩 민주화 시위 현장에 다녀와서(2019년 12월 대림절 마지막 주일) 김희룡목사 2020.12.09 8
77 개인적, 단수적 자아에서 집단적, 복수적 자아로! 김희룡목사 2020.12.09 6
76 세례요한의 행복 김희룡목사 2020.12.09 125
75 평화로써 평화를! 김희룡목사 2020.12.09 5
74 영적인 여정의 위기 김희룡목사 2020.12.08 12
73 종말에 깨어있자구요 김희룡목사 2020.12.08 57
72 2019년 10월 20일 장로, 안수집사 임직식을 마치고 김희룡목사 2020.12.08 8
71 추수감사주일에 교우들이 써 주신 감사들 김희룡목사 2020.12.08 8
70 나의 말은 내 삶을 위협하고 있을까? 김희룡목사 2020.12.08 17
69 만물을 규정하는 현실성, 예수 김희룡목사 2020.12.08 95
68 절망의 끝에 숨어있는 새로운 시작 김희룡목사 2020.12.08 21
67 모두가 병들었지만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김희룡목사 2020.12.08 8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