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10 15:18

아기로 오신 하나님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난 주까지 아기로 오신 구세주에 대한 이야기를 설교본문으로 다루었습니다. 아기로 오신 구세주를 찾아 동방박사들이 헤롯왕을 찾았을 때, 그들은 경악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그들은 아기로 오신 구세주를 제거하기 위해 베들레헴의 두 살 이하의 모든 사내 아이를 죽이라는 명령을 내립니다. 이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성탄의 의미를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새겨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 세상을 구원할 구세주가 나셨다는 소식은 불의한 권력자들에게는 복된 소식이 아니었고 경악할만한 끔찍한 소식이었다는 겁니다.

둘째, 세상을 구원할 구세주가 아기로 오셨다는 것은 기존질서에 물들지 않은 아기야말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세상을 구원할 희망이 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셋째, 세상을 구원할 구세주가 아기로 오셨다는 것은 구원의 힘이 아기와 같이 미약해보이지만 살아남은 한 아기가 세상을 구원했듯이 희망은 아무리 미약해 보여도 남아 있기만 하다면 세상을 구원할 충분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넷째, 세상을 구원할 구세주가 아기로 오셨다는 것은 우리의 동심이 우리 자신의 삶을 구원할 희망이 된다는 의미입니다.

다섯째, 세상을 구원할 희망이 기존질서에 물들지 않은 동심에 있다고 할 때, 기존질서에 적응하기 위해, 기존질서 속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자신의 동심을 사치스런 감정으로 여기고 자기의 동심을 파괴하는 모든 행위는 어쩌면 그 자신이 스스로에 대해 헤롯왕과 같은 학살자가 되는 일일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흑암과 그늘진 땅에 사는 자들에게 빛을 전달하라! 김희룡목사 2021.01.05 9
85 마음의 가난20200209 김희룡목사 2020.12.10 16
84 회개 선포의 유효성20200202 김희룡목사 2020.12.10 8
83 조지송 목사님20200126 김희룡목사 2020.12.10 10
82 사회적 약자들을 가족으로, 자녀로 삼는 세월호 가족들 김희룡목사 2020.12.10 5
» 아기로 오신 하나님 김희룡목사 2020.12.10 17
80 하나님의 아들이 말 구유에 나신 뜻은? 김희룡목사 2020.12.09 19
79 기독교의 역사적 비전(삼성해고노동자 강남역 25미터 철탑 고공농성 197일) 김희룡목사 2020.12.09 9
78 홍콩 민주화 시위 현장에 다녀와서(2019년 12월 대림절 마지막 주일) 김희룡목사 2020.12.09 9
77 개인적, 단수적 자아에서 집단적, 복수적 자아로! 김희룡목사 2020.12.09 6
76 세례요한의 행복 김희룡목사 2020.12.09 125
75 평화로써 평화를! 김희룡목사 2020.12.09 5
74 영적인 여정의 위기 김희룡목사 2020.12.08 12
73 종말에 깨어있자구요 김희룡목사 2020.12.08 57
72 2019년 10월 20일 장로, 안수집사 임직식을 마치고 김희룡목사 2020.12.08 8
71 추수감사주일에 교우들이 써 주신 감사들 김희룡목사 2020.12.08 8
70 나의 말은 내 삶을 위협하고 있을까? 김희룡목사 2020.12.08 17
69 만물을 규정하는 현실성, 예수 김희룡목사 2020.12.08 95
68 절망의 끝에 숨어있는 새로운 시작 김희룡목사 2020.12.08 21
67 모두가 병들었지만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김희룡목사 2020.12.08 8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